빌리 엘리어트 뮤지컬 라이브 (2014, 영화) 봤다, 본다, 보는 중

Like electricity, electricity.
Sparks inside of me, and I'm free I'm free.

요즘 공연 안본지 꽤 오래되서, 자주 뒤적뒤적여 보는데 딱히 끌리는 게 없어서. 마침맞게도 빌리 실황 비디오가 개봉해주어서, 없는 시간대 겨우 하나 잡아서 보러. 시간 늦어서 미친듯이 뛰긴 했지만, 보길 잘했지. 내가 전기가 찌릿찌릿 감전. 예상했던 바이긴 하지만 너구리는 옆에서 상하수도관 또다시 개설. 아주 그냥 콸콸 울고 있음. 살황 녹화라서 중간에 인터미션도 있고ㅋ 보다보면 공연 쌩으로 보면 얼마나 좋을까 싶은것이.
엘리어트 한나는 진짜 쪼끄만게 아놔, 그 정도까지 잘생기기까지 하면 어쩌자는 플레이. 눈이 아주 그냥ㅠ 아무리 무용을 해도 팔다리가 또 그렇게 길어, 아주 다리가 가슴에서 바로 시작하세요. 여전히, 나는 빌리역은 어린애에게 너무 가혹하지 않나 걱정이 된다. 그 연기에 노래하는데, 그 안무량에 게다가 막 매달고. 미안해서 똑바로 못보겠어. 그래서 한국 공연은 아예 보지도 못하고 그냥 흘렀지만 그래도 생각해보면 어린애니까 그리 뛰고 할 수 있지, 늙으면 숨쉬는 것도 힘들어서. 난 스핀 다섯번만 돌아도 토할거 같은데, 그리하여 발레는 모두의 기쁨속에 잠시 쉬고 있습니다.

예전에 영화로 봤을 때는 파업의 진행이 너무 마음을 울려서 빌리의 춤이 아름답지 않은 건 아니었지만 그래도 막 격하게 감명받지는 않았었는데. 뮤지컬은 파업도, 빌리의 춤도, 아버지의 사랑도 다 빠짐없이 임팩트가 팍 들어가서 다 좋다. 그래도 영화에서의 아담 쿠퍼가 날아오르는 장면만은. 아직도 크흐. 그 장면 하나만은 영화 최고의 장면으로 두고. 뮤지컬엔 그 2인무가 있고, 실황에서는 빌리들이 줄줄이 마구 춤춰주니까. 영국은 정말 좋은 자산을 가졌다. 상하수도관을 몇번이고 더 파게할 생각이 있으니, 이 소재는 또파고 또 파줬으면 좋겠다.

덧글

  • 핀빤치 2014/12/07 20:48 #

    뉴스 클리핑 할 때 기사로 봤는데 개봉했군요! 그 땐 저도 보러가야지 해 놓곤 일상에 치여 새까맣게 잊고 있었네요;; 리에르님 리뷰만 봐도 재밌었을 것 같아요ㅎㅎ
  • 리에르 2014/12/09 09:01 #

    이런 건 잊으면 돌아보면 벌써 끝이났다하는 마법의 공연ㅋ 저도 겨우 한탐 하는 거 잡아서 봤어요. 나중에 한국빌리 다시하면 보시면 보는 걸로 추천드려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